본문 바로가기
맛집 리뷰

가평 맛집 여행 가평군 청평 닭갈비 막국수 맛집 청평호반닭갈비막국수

by 아무리 생각해도 괜찮은 블로거, 폴 2021. 8. 16.
반응형

 

아내의 입맛에 맞는 맛집 찾기 미션

임신한 아내와 함께 떠난 첫 가평 여행에서 먹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그 이유는 아내가 음식에 굉장히 예민하기 때문이다.

 

인공조미료 MSG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몇 시간 이내로 화장실에 간다.

그래서 여행을 갈 때는 미리 맛집을 알아보고 떠나곤 한다.

미리 전화해서 혹시 인공 조미료가 들어가는지에 대해 전화로 확인 뒤에 코스를 정한다.

 

 

 

그러나 이번 여행은 숙소만 알아보고 제대로 알아보질 못했다.

어디를 가서 무얼 봐야 할지에만 집중하여 먹거리를 놓친 것이다.

사실 아내가 닭을 별로 좋아하질 않아서 어떡하지? 하고 한정식이나 두부 맛집을 검색하고 있었다.

[아내는 뼈 있는 치킨을 시킬 경우, 닭다리와 날개 위주로 먹고 나는 퍽퍽 살 위주로 먹는다.

한 마리 시키면 다 먹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런데 차를 잠시 세워둔 곳 주변에 닭갈비가 눈에 들어오는 것이 아닌가?

"닭갈비는 싫지?"라고 그냥 한 번 물어봤는데 "아니, 나 닭갈비 꼭 먹고 싶어!"라고 하는 아내의 말에 깜짝 놀랐다.

임신하고 나서 입맛이 변했는지 닭갈비가 먹고 싶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그 말을 듣자마자 폭풍 서칭을 시작했다.

차를 세워둔 곳 주변의 닭갈비 집들은 숯불에 구워 먹는 정말 살이 붙어있는 닭갈비여서 일단 숙소 근처의 닭갈비 집을 열심히 찾아보았다.

 

그래서 찾은 곳이 바로 "청평호반닭갈비막국수"다.

 

 

청평 호반닭갈비막국수

경기 가평군 청평면 강변로 45-7 (청평면 청평리 80-7)

place.map.kakao.com

 

주차장도 꽤 넓은 편이고 사람이 굉장히 많이 찾는 곳이다.

토요일 점심을 먹으러 갔을 때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대기해야 했다.

카운터에 전화번호를 입력하면 카톡으로 대기 상황을 알 수 있었다.

굉장히 편리한 시스템이었다.

 

 

그리고 어떻게 먹으면 맛있는지에 대해서도 기다리는 동안 확인할 수 있어 좋았다.

닭갈비와 막국수 즐기는 꿀팁을 꼭 읽어보고 드셔 보세요~

 

일단 전체적으로 음식은 맛있다.

 

 

막국수는 나는 조금 평양냉면처럼 슴슴한 맛을 좋아해서 좋았다.

그러나 아내는 한 젓가락 먹더니 아무 말이 없었다.

난 맛있었는데...

사람마다 입맛이 다 다르니 먹어볼 것을 추천한다.

 

닭갈비가 읽을 때까지 체크해 주셔서 좋았다.

 

 

닭갈비는 마지막에 밥을 볶아 먹어야 다 먹었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여행 중 이틀 연속으로 찾아간 식당

 

점심을 먹고 난 뒤 다음 날 아침으로 저녁에 먹었던 청국장 집에 가겠냐고 했으나 그냥 닭갈비 한 번 더 먹자고 했다.

시간을 알아보니 10시부터 오픈이다.

 

어제도 오고 오늘도 왔다고 하니 사장님이 이래저래 말도 걸어주시고 며느리 이야기도 해주셨다.

 

맛집 평가

양념 맛이 강하지 않다.

맛있다.

양도 적당하다.

친절하다.

 

미리 알아둘 것

외국인 종업원들이 서빙을 해서 원하는 걸 제때 못 얻을 수 있다는 점.

(한국 사람인 줄 알고 앞치마나 반찬 더 달라고 하면 까먹고 안 가져다주거나 오래 걸릴 수 있음)

 

가평으로 여행 떠날 때, 한 번 들렀다 가보는 코스로 계획을 짜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그럼 괜찮은 블로거 폴의 청평 맛집 후기 여기서 끝~!

 

반응형

댓글0